5월의 카네이션 센터피스 어버이날

꽃과함께 2020. 5. 1. 15:19

5월의 푸르름이 찾아왔네요.

거리의 색도 화사함으로 물들면 바뀌어 가고 있고요.

오늘은 젤루야가 5월 하면 부모님들 생각하시는 어버이날이 코앞에 다가와서

센터피스로 이쁘게 만들어진 카네이션 꽃이 너무 이뻐서 보여드려요.


요즘은 같은 종의 꽃들도 너무 이쁘게 개량을 되어서 카네이션도 다른 꽃처럼

보이기까지 하네요.

그만큼 너무 꽃들이 이뻐서 그런가 봐요.

이쁜 칼라의 꽃이 많이 나와서 그런지 투톤의 색을 띠는 칼라감으로 한 번 더 보이는

카네이션의 꽃이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것 같아 좋아요.

 

핑크 카네이션 정말 뭉클하게 이쁘지 않나요.
설유화랑 조화가 어우러지다 보니 꽃들의 퀄리티 틀리는 것 같아 보이지 않나요.

젤루야는 5월 어버이날 저희 어머니는 여성스러움이 많으신 분이셔서 핑크 카네이션과

설유화로 준비를 하려고 합니다.

 

어버이날 찾아뵐 때 이쁜 카네이션 센터피스를 보시면 어머니께서 너무 좋아하실 것 같아요.

카네이션 화분을 키우시는 분들은 여름 정도에 개화시기인 것 아시죠.

카네이션 꽃말이 너무 좋아요.

모정, 존경과 사랑, 순수한 사랑 , 감사

 

이렇게 꽃말이 이쁜 카네이션 꽃을 화병에서 좀 더 오래 보실 수가 있어요.

절화 된 카네이션 꽃은 보편적으로 일반적인 꽃들과 장미보다는 2배~3개 정도 보실 수가 있습니다.

부모님께서 자녀분들이 이쁜 카네이션 꽃을 오래 보실수 있어서 좋아하실 거예요.

여기서 항상 해야 할 것은 날씨가 더워지면 화병의 물의 부패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에

아무리 오래 보는 꽃이라고 지금 정도의 날씨라면 1일~3일 정도에는 화병 물을 갈아 주시는 게 좋고요.

카네이션 줄기 특성상 장미보다는 화병의 물이 빨리 탁해지니 참고하세요.

화병 물을 갈어주실 때는 줄기도 조금 잘라주시는 것 아시죠.

 

 

posted by 젤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