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천나무 키우기 지난 겨울 월동에 성공했어요

카테고리 없음 2021. 4. 22. 06:15
반응형

오늘은 젤루야가 제일 좋아라 하는 나무가 남천나무입니다.

지난 혹독한 겨울에 잎은 자꾸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들만 남아서 혹시 지난겨울의 혹독한 겨울로 인해

월동을 못하나 하는 마음도 들었습니다.


남천나무 키우기 지난 겨울 월동에 성공했어요.

너무 추우면 죽을수 있을 것 같아 그래도 외부에 키워서 그래도 잘 버텨 주리라 믿고 겨울이 지나면서

봄의 기운기 다가오면서 새로운 싹이 트이는 모습이 기다려지기도 했지요.


잎들이 새로 자라서 풍성해진 모습입니다.

맨 앞에 보이는 잎들은 혹독한 겨울을 보낸후 물이 오르면서 새롭게 활기를 찾는 모습입니다.

뒤에 여린 녹색잎들은 올해 새롭게 자란 잎들입니다.

 

기다린 보람처럼 아주 작은 줄기 끝에서 맨처음 눈에 보이지도 않을 만한 싹이 보이기 시작할 때

마음 한편으로는 휴 월동에 성공했구나 남천나무가 새삼 아주 혹독한 추위에도 견디는 걸 보면 생명력이 

강하다는 걸 알 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남천나무를 처음 키우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1. 추운 겨울에는 물을 주지 않는다.(너무 물을 안주어서 꼭 물을 주고 싶으면 날씨가 좋을 때 주는 게 좋습니다.)

2. 잎이 마르고 가지가 말라 보여서 잎을 따지 않고 가지를 자르지 않는다.

3. 월동이 되고 나면 마른 가지와 잎이 남아 있던 아이들도 일부는 떨어지고 일부는 물오름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4. 새잎이 나고 줄기가 생기면 그때 지난해 가지 정리를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5. 작년에는 빨간 이쁜 열매도 맺히고 하였는데 올해는 열매가 어떻게 될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6. 남천나무는 화분으로 키우실 때도 외부에 놓아도 월동이 되지 것 같습니다.

7. 젤루야는 남천나무를 문 밖에서 화분으로 키우기 때문에 월동에 신경을 많이 써서 다음부터는 아무리 추워도

   남천나무가 월동에 자신 있게 키울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남천나무는 보통 집 앞이나 대문 입구에 놓고 키우는 것은 나쁜 액운을 못 들어오게 한다고들 합니다.

참 좋은 나무라고 생각합니다.

월동이 지나면서 남천나무가 새로운 줄기나 나고 잎이 생길 때가 3월 정도부터 나무에 물이 오르고 새순이 나면서 

하나둘 잎이 무성해지는 걸 알 수가 있습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전화위복 남천나무의 꽃말이 전화위복 이라고 합니다.

모두가 살다보면 힘들고 어려울 때 남천나무 꽃말처럼 전화위복이 되어 좋은 날이 되었으면 합니다.

 

초보자도 걱정 없이 키울 수 있는 나무를 말하면 당연히 남천나무가 아닌가 합니다.

항상 식물을 키울 때 겨울이 오면 어떻게 하지 걱정이 앞서는데 월동이 가능한 식물을 키우면 그런 고민을 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요.


월동은 노지에 심어서 월동도 되지만 젤루야처럼 남천나무 키우기 지난겨울 월동에 성공했어요.

화분에 심어서도 대문 밖에서도 월동이 됩니다.

 

남천나무 번식은 꺽꽂이 방법으로 하시면 됩니다.

남천은 여름이 지나면서 가을이 오면서 잎들이 단풍이 물들이듯 빨간색으로 변하면 그것 또한 이쁘기도 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젤루야

몬스테라 수경재배 만들기

행복화분 2021. 4. 21. 07:30
반응형

오늘은 정말 날씨가 좋은 하루였던 것 같습니다.

화창하고 좋은날 젤루야가 몬스테라 하면 인테리어 식물로 많이 활용하는 식물 중 하나 

몬스테라 수경재배 만들기를 해보았습니다.


수경재배 정말 식물을 쉽게 키울수가 있어서 좋은 게 장점인 것 같고요.

또 하나는 왠만해서는 식물을 안 죽여서 좋은 점인 것 같습니다.

 

특히 식물을 물을 많이 줘서 즉 식물에게 있어서 과습은 치명상을 주는 것과 같다는 것은 웬만하면

다 아실겁니다.

몬스테라는 보통 화분에 심어서 식물의 잎이 특이함이 자연스러운 주위와 어울리는 것이 장점이라

인테리어 식물로 사용 하지만 여기서 젤루야가 몬스테라 식물은 관엽식물 보통 잎이 갈라지는 시기는

작은 몬스테라 식물을 키우실 때 보시면 잎이 갈라지지는 않지만 조급해하실 필요 없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잎이 하나 둘 보통 5번째 나오는 잎이 갈라지는 잎으로 나오는 것을 볼 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몬스테라 식물의 종류는 몇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몬스테라 아단 소니 바리 에가타

몬스테라 페르튜사

몬스테라는 개구리 왕눈이에서 왕눈이가 비가 올 때 잎 하나 꺾어서 쓰는 잎처럼도 보이기도 하네요.

인테리어 식물로서 좋은 점은 이국적인 식물의 잎 때문에 주변 어떠한 인테리어 효과를 아주 좋은 느낌을 풍기는

실내나 실외에서 연출하기에 안성맞춤인 몬스테라 인 것 같습니다.

 

햇빛이 덜 드는 공간에서도 키우기 적합하기도 합니다.

모든 식물에게 있어서 환기가 잘되는 곳에 두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보통 화분에 심어져 있을 때는 물 주는 주기는 화분의 2주에서 3주 주면 좋은 것 같습니다.

 

새로운 잎이 나올 때 보면은 정말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끼게 해주는 아이인 것 같습니다.

새순이 자라면서 잎이 돌돌 말려져 있는 것이 조금씩 자라면서 잎도 서서히 펼쳐지는 자연의 신비함을 볼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젤루야가 쉽고 간단하게 수경재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조금 시간이 남아서 이쁜 꽃도 염색을 해보았는데 꽃이 너무 이뻐 거 같이 보려고 합니다.

 

라넌큐러스

꽃 이름은 라넌큐러스 흰색을 염색을 해보니 전혀 다른 꽃처럼 보이는 게 너무 이뻐 보이네요.

반응형
posted by 젤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