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트 장미 꽃 알어보기

반응형

부르트 장미는 흰색과 연핑크 사이의 색감을 가지고 있어 처음 보는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꽃

수줍은 듯하면서도 당당한 부르튼 장미꽃을 알아보기

 

장미꽃의 유래

한 여인이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리면서 향기가 좋은 향수를 조금씩 사랑하는 사람이 돌아올 때까지

모았으나 사랑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오지 않고 슬픔 속에 있는 여인은 사랑하는 님에게

모았던 향수를 뿌려주면서 여인의 아버지가 향수에 불을 붙인 나머지 여인에게도 옮겨 죽자

그 자리에서 아름다운 장미꽃이 폈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말해주는 사랑하는 마음은 장미꽃이 진심을 전할 때 좋은 것 같습니다.

부르트 장미는 웨딩 부캐로도 자주 활용하는 장미꽃의 종류인 만큼

꽃말 또한 남달라서 웨딩으로 어울리지 않나 합니다.

영원한 사랑이라고 합니다.

 

검은 머리가 파뿌리가 될 때까지 변치 않는 마음으로 여기는 꽃말이 너무 멋지네요.

영원한 사랑

 

부르튼 장미 또한 처음 볼때는 똘망져 보여서 언제나 꽃잎이 필까 생각 하시겠지만 사실 부르트 장미는

화병에 꽂아두시면 여느 꽃보다는 일찍 피는 것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

다른 꽃보다 꽃잎 장수가 적어 꽃잎이 많은 장미보다

그래서 빨리 장미꽃잎이 빨리 피는 것 일수 있는 것 같아요.

 

부르트 장미는 꽃잎이 샹그리아 장미 절반 정도 22장 정도입니다.

같은 꽃이라도 꽃잎수는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파스텔톤의 꽃들을 좋아하시는 분은 부르튼 장미꽃이 마음에 드실 겁니다.

 

요즘 같은 날에 작은 화병 속에 담겨 있는 화사함과 아름다움을 내는 부르튼 장미가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는 친구가 되지 않을까 해봅니다.

이것을 아시나요.

장미꽃 하면 우리 집 뒤뜰에 핀 장미가 우리가 꽃다발을 만들 때 쓰는 장미하고는 차이가 있습니다.

절화장미와 집 화단에 피는 장미는 보통 덩굴장미가 많기 때문에 하우스 재배 장미 하고는 차이가

있습니다.

 

장미가 피는 계절에 집 화단에 심어져 있는 아이들이 꽃이 피면 작은 꽃 화병 속에서도 몇 줄기 꺾어서 꽂아서

보아도 분위기는 똑같은 것 같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젤루야

샹그리나 장미꽃 알어보기

반응형

절화 장미꽃을 하나하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우리가 보통 일반적인 꽃집에서 꽃다발을 만들 때 이쁜 장미꽃 해주세요.

하지만 정작 그 꽃의 뒤 모습은 모르셨을 겁니다.

 

오늘은 젤루야가 한송이 한송이 틀린 장미꽃들을 순차적으로 장미꽃의 정보를 알려 드려 볼게요.

오늘 처음 순서는 장미꽃 중에 기본인 레드장미

참 장미꽃 레드는 많은 분들이 사랑하는 연인에게 선물을 많이 하셨던 꽃 기역이 나실 겁니다.

 

시대가 변하듯이 장미꽃들도 개량이 되어 신품종이 나와서 요즘은 빨간 장미색도 은은한 빛도 있고

빨간색이 더 진하면 다크 한 색을 띠는 장미꽃 색도 있습니다.

 

오늘의 장미꽃을 해부해볼 것은 빨간 장미꽃이지만 엔틱스러운 색감을 가지고 있는 샹그리나 장미입니다.

뻔한 색의 장미보다는 엔틱스러운 장미도 괜찮을 것 같아 선택해보았습니다.

 

샹그리나 장미꽃 알아보기를 해볼까요.

 

이쁜 꽃들이 우리들 손까지 올 때는 키우는 기간과 수확의 기간을 거쳐 단계적으로 처리를 한 후

꽃을 좋아하는 분들께 찾아 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샹그리아 장미는 우리가 레드장미 하면 일단 빨간색 고정관념이 있지만

요즘 샹그리아 장미는 그런 고정관념을 깨는 엔틱 장미의 최고봉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젤루야도 개인적으로 엔틱스러운 샹그리나 장미를 좋아한답니다.

젤루야가 장미꽃을 보고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어 절화장미마다 물에 꽂아서 보는 시일이 너무나도

다르기 때문에 궁금증이 생겨서 하나하나의 장미를 특성을 알아 보도록 해보겠습니다.

 

샹그리아 장미

처음의 장미의 색은 어느 꽃처럼 꽃잎이 선홍빛을 띠는 이쁘 아이라고 볼 수가 있고요.

샹그리나 장미를 이쁜 화병 꽃에 꽂아서 보는 기간은 개인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보통 일주일 화병의 물관리와 적절한 일정에 맞추어 줄기를 잘라 주시면서 관리가 된 장미꽃은

보통 며칠 더 이쁜 꽃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

 

샹그리아 장미꽃은 시들어 가능 시기를 개인이 알 수가 있습니다.

맨 처음 선홍빛처럼 이쁜 꽃 색이 화병 속에 있으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약간의 색이 빠지는 

느낌이 보이실 겁니다.

그렇게 보일 때쯤 장미꽃의 수명이 다 해가는 것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샹그리나 장미 꽃잎을 하나하나 띄어 보았습니다. 

과연 꽃잎이 몇 장인지 궁금하지 않으시만요.

사실 장미꽃도 꽃잎이 차이가 많이 나기도 합니다.

 

샹그리나 장미꽃 꽃잎은 44장이나 45장 정도로 이쁘게 꽃잎을 감싸면서 있는 꽃입니다.

빨간색 장미의 꽃말은 열열한 사랑 영원한 사랑 샹그리나 장미 또한 이쁜 꽃말처럼

열렬한 사랑이지만 젤루야는 개인적으로 이쁜 꽃말을 하나 지어 준다면 너만을 사랑하는 꽃말도 좋지 않을까요.

극히 젤루야의 개인적인 꽃말이니 신경 안 쓰셔도 됩니다.

 

오늘은 우리가 꽃은 보지만 그 꽃의 간단한 상식에 대해서 알면 도움이 될까 해서 몇 자 적어 보았습니다.

꽃 종류에 대해서 하나하나 해부해 보는 시간을 계속 이어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젤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