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소국꽃에 벌들이 꿀따러 왔어요

꽃과함께 2020. 11. 10. 06:30
반응형

햇빛이 내리쬐는 점심쯤 어디서 있던 토종벌들이 물통에 이쁜

여러 종류의 소국 꽃들이 화려함을 뽐내고 있을 때 어디선가 짠 한 마리 벌이 있는가 싶더니

잠시 후

여러 마리들의 벌들이 집결이라도 하듯이 모이면서 꿀을 따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니

소국 꽃들도 벌들에게 꿀을 따가는 것을 양보를 하는 모습이 보는 이 마음을 좋게 해 주는 것 같았어요.

토종벌들이 소국꽃의 꿀 따는 모습을 함께 보러 갈까요.


가을 하늘과 함께 하는 소국꽃과 토종벌 꿀따러 가세

소국꽃 서로 화사함을 뽐내는 게 벌들에게 자랑이라도 하듯이 맛난 꿀을 따가라고 보이는 소국 꽃 옆에 있는 소국 꽃이

시샘이라도 하듯이 꿀 따러 온 벌들을 자기 한 게 오라고 손짓을 하는 것 같은 모습이 비취는 것 같습니다.


벌이 나는 모습이 보이나요.

소국 꽃에 꿀을 따러들 토종벌들이 나들이 나왔나 봐요.

소국 꽃에서 나는 꿀맛이 어떤 맛이 날까 궁금도 하고 쌀쌀한 날씨에 꽃들도 많지 않고 하다 보니 소국 꽃을 물통에 꽂아 

놓은 꽃들이 있는 게 어떻게 벌들이 꽃향기의 냄새를 맡고 오는 것도 참 신기하기도 하네요.


스마트폰으로 사진 찍은 사진 치고는 괜찮은 것 같지 않나요.

어릴 적 동네 야산에서 놀다 보면 벌집이 있는지도 모르고 놀는데 정신을 팔다 보면 벌들이 있는

주위에 모르고 들어 가면 벌에 쏘인 기억이 그때 땅벌에 한방 쏘여 봤는데 정말 정신이 없을 정도로 아팠던

어릴 적 기역이 오늘 토종벌들을 

보다 보니 재미나는 추억도 생각이 나네요.

이아는는 벌이 좀 틀린듯 하네요.

하여간에 곤충에게도 소국 꽃으로 하여금 맛난 꿀들을 배불리 가져가서 올 겨울 추위를 따뜻하게 보내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가을 하면 생각나는 꽃 소국 꽃 그냥 갈 수 있나요.

꽃말 소국 꽃은 여러 가지의 종류의 색을 가지고 있어 대표적으로는 꽃말은

밝은 마음, 실연, 고상이라고 합니다.

 

간단하게 소국 꽃 색으로 꽃말은 알아 볼까요.

 

빨간색을 띠는 꽃은 당신을 사랑한다고 합니다.

흰색을 꽃은 진실됨, 성실함

분홍색 소국 꽃을 많이 좋아하시죠 왜 그런지 알 것 같네요. 절개, 정조, 지조 

젤루야가 벌들이 놀러 온 꽃 중 노란색 소국 꽃 꽃말 실망이라고 하네요.

집이나 사무실에 가을의 향기 꽃 꽃병에 보시면 마음의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끼는 꽃 즐거운 하루를

좋은 향기로 시작 

 

반응형
posted by 젤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