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처럼 이쁜 펜타스꽃 키우기

꽃과함께 2020. 7. 4. 17:53

오늘은 젤루야는 여름에 이쁜 게 볼 수 있는 또 하나의 꽃

별처럼 이쁜 펜타스꽃 키우기를 알아 볼게요.

본격적인 더위로 집에서 키워볼 수 있는 꽃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어떤 꽃이 키 우볼까 

할 때 별처럼 흰색 핑크색 여러 가지로 피는 펜타스가 어울릴 것 같아 보여요.


흰색 펜타스꽃


오늘 젤루야가 이쁜 게 손짓하는 하얀색 펜타스가 너무 매력적으로 보여서 

데리고 왔어요. 아이들도 너무 좋아하는 것이 잘 가져왔구나 하는 마음이 드네요.

요즘은 아이들이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다 보니 이렇게 집에서 이쁜 꽃들이 

있으므로 아이들에게도 좋을 듯해서 요즘 몇 가지 꽃들을 이쁜 게 관리하면서 꽃들을

키우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서 팁으로 알려드릴게요.

꽃 화분을 이쁘게 오래 보려면 꽃에게 간단한 관심만 가져 주시면 한 달 볼 꽃화분을 

그보다도 더 길게 이쁜 꽃이 활짝 핀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인 것 같아요.

꽃이 피어 있을 때는 물 주는 시기는 꽃잎이 다 떨어져 있을 때보다는 물을 좀 더 요구를

하는 것 같아 보이네요.

핑크 펜타스꽃


물 주기는 기본적으로 주는 것이지 여기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이거 인 것 같아요.

꽃이 피고 질 때 노지에서는 외부 환경에 따라 잘 크지만

실내에서 키우는 꽃의 화분은 꽃이 시들 때 이 아이를 따주기만 하여도

평소보다 꽃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이 길어진다는 것 아셨나요.

꽃이 정말 시들 때까지 보시다 보면 같은 줄기에 있던 꽃들이 같이 시드는 경우가 있으며

작게 봉오리들이 피지도 못하고 시드는 것을 볼 수가 있을 거예요.

작은 관심 꽃이 시들 때 시든 꽃을 따주거나 잘라 주는 습관만으로도 그렇지 않을 때 보다도

꽃이 핀 화분을 평소에 그렇게 안 할 때 보다도 더 많은 시간 볼 수가 있다는 것을 비교해 보세요.

여름에 보는 꽃들은 보통 햇빛을 좋아한다는 것은 알고 계시죠!



실내에서 키우는 펜타스는 겨울에 관리를 잘해주시면 내년에서 배신하지 않고 우리들에게 

이쁜 꽃을 더 볼 수 있게 해 준답니다.

펜타스 느낌은 다른 꽃보다 사랑스럽게 느껴지는데 사실 요즘 더위가 심할 때 짜증도 날 때도 

있을 때 펜타스를 보세요. 기쁨이 넘치며 왜냐고요.

펜타스의 꽃말이 기쁨이 넘치며 라고 합니다. 

꽃말이 요즘에 딱 맞는 꽃이 아닐까 하네요.

집에서 이쁜 꽃들을 놓은 자리를 지나갈 때쯤 손짓하면 부르는 것 같은 꽃이 별꽃처럼 이쁜 흰색의

아름다움을 뽐내면서 뒤돌아 서게 만드는 게 볼수록 이쁜 것 같네요.

별처럼 이쁜 펜타스꽃 키우기 푹 빠져 있답니다.

요즘 집에서는 이쁜 꽃들을 있다보니 아이들도 이쁜꽃 키우는데 너무 좋아하며 꽃이 지면 같이 꽃잎을

따주고 물도 주고 재미를 느끼고 있습니다.

 

 

 

posted by 젤루야